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제주 식재료 여행'이라는 주제로 컨텐츠를 만들고 있습니다. : (자세히 보기) 제주 식재료 여행 프로젝트


실은 우도의 해녀 삼춘들을 만나기 전에 제주 애플농장에 다녀왔다. 내가 운영하는 또 하나의 블로그인 네이버블로그엔 간략하게 올렸는데 여기에도 다시 올려야할 것 같아 글을 쓴다. 




사실 '애플망고'는 아웃 오브 안중이었던 과일이었다. 망고라는 녀석도 제대로 먹어본 적이 없고 또 먹어볼 생각도 안 했다. 어쩌다 먹게되면 물컹거리는 게 거시기해서리 내 마음 속엔 그냥 그런 과일로 포지셔닝 되어있던 놈들이다. 


그런데 진태민 실장님과 회의를 하던 중 '애플망고'가 툭 튀어나왔다. 제주 애플망고? 디게 비싸다고? 뭐야, 그게. 맛있어? 뭐 달라? 솔직히 내 생각은 그랬다. 하지만 식재료 후보에 올랐고 농장을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중 '상하의 망고농장'을 가볼 수 있게 되었고 사장님과도 이야기도 조금 나누게 되었다.


우선 망고농장. 하우스 몇 동이 있었는데 그 중 한 동은 구경을 할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었다. 물론 망고가 열려있는 기간은 5~10월정도만 그렇다. 


저 멀리 진태민 실장님





애플망고는 망고가 꼭 사과처럼 생겼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란다. 그나저나 망고 하나 하나 줄로 매달아 놓은 걸 보니 그것부터 일이 장난 아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인데 원래 애플망고는 키가 큰 나무인데 수확 등을 위해 작게 만들다보니 저렇게 줄로 매달지 않으면 축 늘어져서 과일들이 땅에 닿는다고 한다. 수확은 쉬워졌지만 관리는 어려워졌다고 할까?





다른 사람들도 같이 있었는데 하우스에 들어와 본 사람은 대부분 이런 생각을 한 번쯤 해보지 않을까. 


"우와~ 이게 다 얼마야~~~ "



그렇다. 애플망고, 비싸긴 비싸더라. 그래도 먹어봐야 글을 쓰지 않겠는가. 그렇다고 제작비를 지원하는 '도서출판 담론'에 사달라고 하긴 뭐해서 내가 먹을 건 내가 샀다. 자발적으로 담론에서 50% 부담하게하고 내가 50% 부담했다. 그럼에도 덜덜덜이다. 진 실장님은 아끼며 요리개발하실 듯. 



인증샷 ㅋㅋ


사진찍는 건 왜 그리 어색하기만 한지... 고민 고민하다가 얼굴을 좀 들이대야할 것 같아서 자꾸만 한 컷씩 넣고 있다. 





사무실 겸 망고 판매장에서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다. 사장님께서 얼굴 나오는 걸 싫어하실 것 같아 자체적으로 얼굴을 가려드렸다. 뒤에 더 커다란 둥근통은 지하수 저장고라고 한다. 궁금해서 두드려봤는데 뭔가 꽉찬 소리가 났다. 지하수가 꽉 차있겠지. ^^




시식도 해봤다. 예전에 먹은 적이 있던 망고는 망고도 아니더라. 아마도 수입 & 냉동과일이었을지도. 뭔가 되게 흐물흐물했는데 이건 그렇지 않았다. 망고라는 녀석의 특성상 연한 건 맞지만 그래도 식감이 흐물거리진 않았고 신선한 맛이 났다. 애플망고는 처음 봤고 처음 맛 봤다.





위 사진은 포장되어 있는 거 아무거나 찍은거고 담론 50% + 나 50% 해서 산 건 8과짜리였다. 4과씩 사이좋게 나눠 가졌다. 내 몫인 4개 중 2개는 황금녀 선생님께 선물 드렸고 2개는 아껴가며 먹었다. 쿄쿄.


'식재료 여행'을 하니 이런 것도 먹어본다. 매우 즐거운 여행이다. 늘 음식여행 책만 쓰면 좋겠다. 이왕이면 전 세계적으로다가~ 



# 진태민 셰프의 망고 요리 : 애플망고 타르트





촬영협조 : 상하의 망고농장 : http://www.mangofarm.co.kr/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안녕하세요.
    애플망고 열매 자체를 제주에서도 재배하고 있다니.. 놀라워요.

    망고에 관심 많으시다면, 식재료 여행뿐만 아니라 맛집여행도 즐기신다면
    한화리조트 블로그에 오셔서 유명한 제주도 망고빙수와 더불어 맛집 정보도 확인해보시고 즐거운 여행 즐기시길 바랄게요. :)
    2016.07.08 15:2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