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IFE

음주 포스팅

먹는 언니 2016.07.04 01:39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이제와 밝히는건데 지금으로부터 약 6~7년 전만해도 나는 음주 포스팅을 자주 했었다. 그 땐 복잡한 시기였고 답답한 시절이었다. 지금 찐 살의 절반은 그 때 술마시며 찌운 살들이다. 


왜 그랬는지, 이유에 대해서는 굳이 말하지 않겠다. 다만 그 땐 일주일에 3~4번은 술을 마셨고(그것도 내 방에서 컴퓨터와 대화하며...^^;) 술이 쎄지 않은 나는 대체로 술에 취해 블로깅을 했다. 아마도 술상대가 필요했겠지. 독백일지라도. 


정말 간만에 음주 포스팅을 하고 있다. 


가끔은 이렇게 풀어져서 나몰라라 글쓰는 것도 좋지 않을까. 물론 그 때 내 포스팅 라이프를 살펴보니 음주상태였긴 해도 큰 실수는 저지르지 않더라. 다만 적절한 수준에서의 음주 포스팅은 평소의 나답지 않은 글을 쓸 수 있어 좋다고나 할까. 


이 글을 썼다는 것을 내일 아침이면 후회할지 몰라도 약간의 취기가 오른 상태에서 그냥 질러 쓰는 게 나쁘진 않을 것 같다. 


그래서 네이버 블로그에 이런 글도 썼다. 

http://welikenoodles.com/220752778454


티스토리에도 썼지. 

http://www.foodsister.net/3177



에라 모르겠다. 걍 발행하련다. 구래도 페이스북에는 공유하지 말아야지. 후훗. 


(쓰고 보니 별 말 없네~)


짤방. 제주 함덕 해수욕장. 어제 밤에 잠깐 들렸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