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저자는 아무 생각없이 대학을 갔다. 그런데 거기서부터 등록금으로 인해 빚이 생겨나고 만다. 대학을 졸업한 후 이 빚을 갚기 위해 알래스카에서 모텔 청소부, 여행 가이드 등을 전전한다. 그리고 결국 빚을 다 갚는다. 그리고 그는 대학원에 들어간다. 그는 안다. 대학원에 가는 순간, 또 다시 빚의 행진이 시작된다는 것을. 그래서 선택한 것이 봉고차 생활이다. 





저자는 단순한 삶에 주목했지만 난 그러지 않았다. 투쟁적인 그의 알바 인생에 더 관심이 갔다. 그는 빚을 갚기 위해 철저하게 계산했고 자신의 삶의 바운더리를 제한했다. 그리고 견뎌냈다. 아니. 내가 주목한 것은 투쟁적 알바가 아니다. 어떤 목표를 세우고 전투적으로 전진하는 그의 모습이다. 


나는 꿈만 꾸고 있진 않은가? 무언가를 하고 싶다는 꿈만 꾸고 있는 건 아닌가. 과연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얼마나 계산을 하고 그에 부합하는 돈벌이를 했는가. 이 세상에서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선 돈이 필요하다. 돈을 벌려면 뭐라도 해야한다. 그리고 돈벌이가 크지 않다면 소비를 줄여야한다. 너무나 간단한 건데 왜 나는 멍때리며 꿈만 꾸고 있었을까. 



생각해보면 정말 하고 싶은 게 아니였을지 모르겠다. 절실했다면, 나는 계산하고 그 목표에 맞춰 삶을 조정하든, 돈을 벌든 뭐라도 해야했다. 내가 꾸는 꿈이 정말 내가 원하는 것일까? 도데체 꿈의 본질은 무엇일까? 나로부터 왔는가, 아니면 남들로부터 왔는가. 


도서관에 갔다 가볍게 읽으려고 빌려온 책인데 뭔가 한방 크게 맞는 것 같다. 내가 정말 절실하게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되짚어봐야할 시점이다. 



봉고차 월든 - 10점
켄 일구나스 지음, 구계원 옮김/문학동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 BlogIcon 책덕후 화영 제가 저 책의 필자와 같은 상황이었다면 알바를 하는게 아니라 차라리 공부를 안하고 맙니다. 저는 우리나라 교육제도가 창의력을 오히려 죽이며 아주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실제로 사회 나와서 느끼는 것도 공부 잘한다고 일 잘하는게 아니라는 사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먹고살기 위해서 중요한건 공부보단 일이죠. 저는 어렸을 때부터 우리나라 교육제도가 아주 잘못되었다고 생각했었고 장래희망만 아니었으면 고등학교 졸업타고 바로 현업에 뛰어드는 것이 제 미래를 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가장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가방끈 이상으로 나이를 많이 중요시 해서 나이많으면 할 수 없는 일도 많아요. 미국에는 나이많은 프로그래머들도 많지만 우리나라에서 40대 이상이 프로그래머 하는 경우는 아주 드물죠. 2016.05.22 19:11 신고
  • BlogIcon 먹는 언니 책의 내용을 정확히 적진 않았는데요, 저자는 처음 다니던 대학 등록금이 비싸서 주립대학으로 옮겼어요. 뭐, 대학을 그만 두든 계속 다니든 그건 자신의 몫인 것 같습니다만 어쨌든 저자는 대학을 졸업했고 알바로 학자금을 갚죠. 그러다 삶에 있어 대학원을 가는 게 좋겠다고 판단해서 봉고차에서 살게 된 케이스에요. 비록 대학원이 돈이 안된다는 걸 알지만요. 그리고 저자는 미국인이에요.

    저는 우리나라 교육이 창의성을 죽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학원을 더 다녔으면 하는 생각도 한편으로는 가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자신의 선택이 아닌 타인의 선택으로 대학을 선택해야한다는 게 아닐까요?
    2016.05.22 19:2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