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억새가 멋지다는 용눈이오름을 드디어 가게되었다. 뭘 입고 갈까 고민하다가 집에서 운동할 때 입는 바지와 바람막이를 입고 가기로 했다. 친구는 그건 좀 너무하지 않냐며, 그 동네가 우리동네냐며... 하지만 알게뭐야. 내가 그 동네 사람인 척하면 그 동네 사람으로 알지 않을까? 그래서 그 동네 주민 코스프레를 하기로 작정했다. 

그리하여 후원받은 작은 백팩에 카메라, 물통, 휴지, 물티슈, 보조배터리, 지갑 등등을 챙겨넣고 집을 나섰다. 아무래도 트레킹화와 바람막이 정도는 구입해야할 것 같다. 이런 식으로 뭔가가 자꾸 늘어나겠지. 

어쨌든 아래와 같은 모습이 되었다. 




차로 용눈이오름을 찾아가면서 차 창밖으로 보이던 어느 오름엔 사람들이 개미떼처럼 올라가있는 게 보였다. 저긴 뭔데 사람들이 저렇게 많이 올라갔을까? 용눈이오름까지 남은 거리 약 2km. 그런데 그 개미떼 모습을 용눈이오름의 입구 반대편에서 봤던 모양인지 입구에 도착해서 보니 멀리서 봤던 그 사람들이 바로 이 사람들이었다. 주차장에서부터 바글바글, 아니 주차장 밖 도로에는 관광버스 여러 대가 줄지어 서있었다. 아마도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온 모양이었다. 그러니까 그 개미떼들은 수학여행 온 학생들이었 것. 

오름에 오르는데 재잘재잘. 나는 풍경을 보러왔지만 그들은 오름이 놀이도구로 삼은 듯 했다. 그 안에서 어떻게하면 친구와 즐겁게 놀까를 고민하는 아이들처럼 웃고 떠들고, 어떤 초등학생처럼 보이는 남자아이는 연신 ‘나는 자연인이다~~’를 외치며 내려오기도 했다. 그래 바람불고 풍경 멋지고 이 순간만큼은 자연인이라고 팍팍 느꼈겠지. 아마 내가 10대였을 때도 오름을 놀이터삼아 친구들과 노는 게 더 재미있었을거다. 내가 이 아이들처럼 하지 않았다고는 장담하지 못하겠다. 그게 그 또래의 모습이 아닐까라는 생각. 



다행히도(?) 학생들은 내려오는 단계였다. 우리는 조금 기다렸다 오르기로 했다. 그 때 바람은 또 엄청 불었고 나는 빙구가 되었고. 그걸 셀카로... 보시라 줄지어가는 학생들을. 그들과 나는 취향이 다를 뿐이고 나는 여유롭게 오르는 걸 더 좋아하기에 그들을 먼저 보내줬을 뿐. :) 

용눈이오름이 제법 가파를 줄 알았는데 그렇지도 않았다. 좋았던 건 계단이 없었다는 거. 분화구까지 오르자 서로 다른 높이의 분화구 둘레길이 보인다. 아마 이 높낮이 때문에 어디서 보느냐에 따라 풍경이 달라진다고 하는 것 같았다. 생각보다 억새가 많진 않았지만 뽀얗게 눈이 내린 듯 보이는 용눈이오름 너머의 오름들. 





오름은 역시 바람이다. 바람 맞고 싶을 땐 오름에 오는 게 좋겠다. 분화구 둘레를 돌면서 이렇게 멋진데~ 한라산은 왜 올랐누~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사실 한라산을 오를 때는 돌 피하며 오르느라 내 발끝 밖에 보지 못했고 정상에 올라서는 백록담만 봤다. 물론 정상 가까이에서는 멋지고 새로운 풍경들을 볼 수 있었지만 내 입장에선 그 노력에 그 정도의 풍경보다는 오름을 오르는 노력으로 이만큼의 풍경을 보는 게 더 낫다는거다. 순전히 등산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나의 입장이니 참고하시길. 





멀리서 ‘제주 레일바이크’의 모습이 보여서 저걸 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검색해보니 가격이... 덜덜덜. 일반 2인용은 30,000원이고 제주도민은 할인해서 18,000원인데 그 18,000원도 왜 그리 비싸게 느껴지던지. 레일바이크를 타고 보는 풍경이나 용눈이 오름 정상에서 보는 풍경이나 비슷할 것 같아서 패스하기로 했다. 더 생각해보고 그래도 타야겠다면 내년에 타는걸로. 사진이나 한 장. 




아주 느긋하게 한바퀴를 돌았는데 약 1시간정도 걸렸다. 빠르게 걷는다면 그 미만으로도 충분히 돌 수 있을거다. 오름의 매력을 점점 더 느끼고 있다. 다른 오름에도 가봐야지! 






용눈이오름 입구엔 주차장이 있다. 그리고 아부오름이나 백약이오름엔 없었던 화장실도 있다. 가건물이고 사람들이 많아서 혹시나해서 들어가진 않았다. 세화해변으로 가서 카페에 가서 처리. ㅎㅎ 참고하시라.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