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두 권의 책을 썼지만 여전히 글쓰기는 어렵다. 특히나 나 혼자 좋아서 쓰는 글이 아닌 '누군가'를 위해서 쓰는 글일 경우 그 누군가가 누구냐에 따라 책 구성이 달라져야하기 때문에 늘 어렵다. 지금 쓰고 있는 책은 앞의 두 권의 책과 또 다른 성격의 글들로 묶어져야하기 때문에 썼다 지우기를 반복하고 있다.


혹시 내가 글쓰기를 못해서 이런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건 아닐까해서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을 읽어보게되었다. 절박했다. 





이 책을 읽고 나를 강타한 것은 딱 하나다. 물론 다른 유용한 이야기도 많았지만 현재 내 상황에서 한가닥 빛이 되어준 단 하나의 것은 '누구를 위해 쓰는 글이냐'를 되짚어보는 것이었다. 너무도 당연한 것인데 소재에 너무 함몰해서 어떻게 풀어낼 것인가만 생각하다 '독자'를 잊고 말았다. 


출판사에서 제안한 가상의 독자를 뒤로하고 이제 내 스스로 가상의 독자를 설정해본다. 내가 진심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것들, 그리고 그 이야기를 통해 나와 같은 생각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해 다시 써보기로 한다. 


실마리를 겨우겨우 잡은 것 같다.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저자
유시민 지음
출판사
생각의길 | 2015-04-10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유시민의 30년 베스트셀러 영업기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1....
가격비교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