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가끔 편의점에 들리면 내 눈을 사로잡는 라면류가 있나 둘러보는 편이다. ‘공화춘 아주 매운 짬뽕’이 언제 출시가 됐는지는 모르겠지만 이제서야 내 눈에 들어왔다. 나 매운 거 좋아하는데 왜 이제까지 못봤던 것인지... 이것은 미스테리다. 





동네에 편의점이 GS25밖에 없어놔서 여기 것만 자꾸 먹어보게 된다. CU나 세븐일레븐에도 흥미로운 게 있던데... 나중에 편의점 투어(?)나 해봐야겠다. 

공화춘은 인천에 있는, 한국형 짜장면을 최초로 만들어 팔았다는 곳이다. 이 식당은 1983년에 폐업하였고, 2012년 4월에 짜장면 박물관으로 개관하여 운영되고 있다. (출처 : 위키백과) 짜장면 박물관도 가보고 싶은데 인천에 가는 것이 왜 그리 어려운지 모르겠다. ^^;

그래서인지 공화춘이라는 브랜드 아래 편의점 상품으로 짜장면이 있고 삼선짬뽕, 아주 매운 짬뽕, 짜장면 곱배기가 있다. 





매운 것을 좋아하는 나는 기대 반, 혹시나 하는 마음 반으로 물을 붓고 기다렸다. 그리고 완성. 후루룩~ 먹는 순간 ‘에이... 생각보다 덜 맵네~’라는 생각 퐉! 난 도데체 얼마나 매워야 만족하려고 이러는 걸까... 그래도 매운맛 강도를 비교해봤을 때 홍석천의 홍라면이나 불닭볶음면보다는 확실히 덜 맵다. 

국물은 좀 짠 편이라 물을 좀 더 넣었다. 반쯤 먹었을 땐 살짝 실망하려던 마음이 돌아서기 시작했다. 다음에 다시 찾을 것 같은 맛이다. 특히 술 좀 마시고 난 후 (엄청 살찌겠지만) 먹으면 딱 좋을 맛. 이것은 술국이다. 어렸을 땐 친구들이랑 밤새워 술마시면 꼭 새벽에 라면을 끓여먹었는데... 그럴 때 먹으면 좋겠다. 6월 초에 친구들이랑 제주도 놀러가는 데 그 때 두 세개 사다가 먹어볼까? 오홍홍. 




그리하야, 
내 마음의 숟가락 점수는 다섯 개 만점에 4개! 두둥!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