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동네를 어슬렁거리다... 왜 어슬렁거렸을까... 새로 오픈한 가게가 눈에 띄였다. 그 전엔 무슨 가게였는지 잘 모르겠다. 그 골목, 자주 가는 건 또 아니여서. 


내가 동네를 어슬렁거렸던 건 가볍게 한 잔 하고 싶어서였는데, 아 물론 나 혼자는 아니였다. 전에 갔던 꼬치집을 갈까 고민하던 찰라 노란 간판의 이름도 웃긴 '옥탑방 오봉자 싸롱'을 발견하게 된다. 저것은 뭐냐? 


크림맥주 & 감자튀김의 조합은 '봉구비어'라는 이름으로 들어봤는데 가본 적은 없다. 거기가 처음인지 이게 처음인지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가볍게 맥주 한 잔'이 가능할 것 같아 가보기로 했다. 





가게 인테리어도 마음에 들었다. 이 컨셉이라면 굳이 크림맥주 & 감자튀김의 조합이 아니라도 먹힐 것 같은데... 뭐랄까... 젊은 감각의 선술집? 하지만 여긴 소주는 팔지 않는다. 좋은 전략이다. 





메뉴판 앞만 보고 크림맥주와 감자튀김을 시켰는데 주문하고나서 혹시나해서 메뉴판을 뒤집어보니 세트메뉴가 있었다. 아깝다... 치즈스틱까지 껴서 조금이라도 싸게 먹을 수 있었는데... 나중에 우린 결국 치즈스틱을 시키고 말았으니까. 


소스는 기본으로 2종류를 주는데 추가하려면 500원을 더 내야한다. 





흠~~~~ 갓 튀긴 감자튀김~~ 거기다 패스트푸드점보다 통통하고 바삭바삭해서 아주 마음에 들었다. 같이 먹던 친구는 이 감자튀김만 테이크아웃해서 가져가고 싶다고 했다. 안주 테이크아웃 가능하냐고 물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잊었다. 다음에 가면 꼭 물어봐야지. 하지만 어지간해서는 될 것도 같은데... 


간단하게 마시고 오려고했는데... 늘 그렇듯 쉽게 나오기가 어렵다. 결국 수제소세지와 치즈스틱까지... 칼로리 대박이다. -.-;;







개인적으로 감자튀김은 욜라 맛나는데 치즈스틱은 별루다. 이건 패스트푸드점의 것이 더 맛나는 듯. 내 입맛일 뿐이니 참고하시라. 


결국 맥주 3잔을 마셨다. 집까지 걸어오는 걸로 나름 위안을 삼았다. 하기사... 차가 끊겨 걸어올 수 밖에 없었다. 


나중에 비슷한 가게를 발견하면 들어가보는 걸로! 꼭 한 잔만 마시고 나와야지... (라고는 하지만??? ^^)







참, 여기 화장실은 건물 공용이라 좀... 난감하다. 꾹 참고 볼 일 볼 수 있다면 즐기라~ 남녀공용이며 담배냄새 쩐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