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 계속모드의 힘

참 신기하다. 머리 속으로 시뮬레이션을 돌려보면 모든 게 잘 될 것 같은 데 막상 해보면 생각같지가 않다. 그래서 우린 ‘연습’이란 걸 한다. 몇 년전부터 붐을 일으켰던 ‘오디오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사람들, 많은 사람들이 심사위원에게 지적받는 게 바로 연습부족이다. 자기가 생각한 게 자신의 몸으로 표현이 안되는거다. ‘댄싱9’이라면 춤이 생각대로 안 나오고, ‘K팝스타’노래가 생각만큼 안 나오고, ‘마스터쉐프 코리아’라면 요리가 안되는거다. 

이게 연습부족이다. 물론 나도 연습벌레는 아닌지라 생각하는 것만큼 대단한 작품이 나오지는 못하지만. 근데 말이다. 이 연습이라는 건 ‘꾸준함’이 동반되어야 의미가 있다. 오늘 하고 한 달 뒤에 또 빡시게 하고, 또 몇 달 있다 빡시게 하고. 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단 낫겠지만 크게 효과는 없다. 빡시게 못할지라도 매일매일 조금씩 오래도록 하는 건 의미가 있다. 

이게 계속모드의 힘이다.


- 초고는 일단 우겨넣자

그러니까 쓰는 것도 마찬가지다. 매일 조금씩이라도 쓰는 게 의미있다. 목차를 먼저 짜놓고 되든 안되든 글을 막 쓴다. 처음부터 연결이 최강이면 더할나위없겠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일단 우겨넣는거다. 그렇게 쓰고 거의 매일 그 원고를 들여다보면 부족한 것, 넘치는 것, 불편한 것들이 보일 것이다. 우리가 글은 잘 못 쓸지라도 나쁜 글은 기가막히게 잘 알지 않는가. 그걸 어떻게 좋게 만드느냐는 연습을 얼마나 했느냐에 따라 나올 것이다. 그게 표현의 매끄러움 아니겠는가. 


- 솔직히 블로깅, 우겨넣기다

솔직히 말하련다. 지금 연재하고 있는 ‘블로거에서 작가로’도 우겨넣는 작업이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목차라는 지도는 있어야 그나마 덜 삐딱선을 탄다. 하지만 그렇게 해놓고도 중복되는 것도 많고 쓸데없는 말만 하고 있는 경우도 많다는 거 잘 안다. 하지만 이걸 모아놓고 찬찬히 뜯어보면 고칠 것들이 튀어나오지 않겠는가. 그걸 다시 작업해서 구글문서라는 툴에 묶어둘 것이다. 이게 내 계획이다. 


- 글 못 써서 블로깅 하기 부끄럽다고? 

진짜로 그런 이유 때문이라면 평생 지나도 블로깅 못 할 것이다. 조금씩이라도 (거의) 매일 블로깅을 해야 실력이 느는거다. 뭘 블로깅하냐고? 나는 이미 ‘프로젝트’를 해보라고 말했다. 30일 프로젝트든 뭐든 미니 프로젝트를 계획을 세워 해보자고 했다. 그럼 조금씩이라도 매일 쓸 글이 나올 거라고. 쓸 글이 없는 게 아니라 자신이 없어서 그럴 것이다. 혹은 너무 거창한 프로젝트를 세워서 감당하기 어렵거나, 블로깅 할 시간을 따로 장만하지 않았거나. 


관련 글 : 


블로깅도 힘들어하면 책쓰기는 할 수 없다. 이건 블로깅을 못하면 책을 못 쓴다는 의미가 아니라 짧은 글도 지속적으로 못 쓴다면 책은 어림도 없다는 뜻이다. 물론 블로그 글쓰기와 책쓰기의 글쓰기는 성격이 좀 다르긴 하지만 연습이 부족한 사람은 한 권을 써야하는 마라톤을 완주하지 못할 것이다. 

매일 블로깅할 수 있다면, 그리고 그 글들이 어느정도 좋은 구성을 가지게 될 수록 책을 쓸 수 있는 능력이 생겨날 것이다.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다. 요즘 나는 매일매일 글을 쓰고 있다. 블로그에 쓰기도 하지만 구글문서에 책쓰기를 하기도 한다. 

일단 쓰자. 그리고 피드백을 받자. 그리고 조금씩 수정해나가자. 정글에서 살아남는자, 원하는 것을 얻으리. 




이 글은 ‘블로거에서 작가로(가)’의 연재물입니다.
연재가 끝나면 ‘구글문서’로 묶어 ‘콩책(미니북)’으로 제공할 예정이며
종이책은 소량한정판으로 만들어 팔아 볼 생각입니다. ^^


‘블로거에서 작가로(가)’는 이렇게 구성됩니다.

1부 작가로 살기위한 고군분투기
  1. 2003년, 블로그를 시작하다 http://www.foodsister.net/2868
  2. 멀티블로그에서 하나의 블로그로 정착하다 http://foodsister.net/2869
  3. 블로그 덕분에 대학을 졸업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0
  4. 프로젝트를 진행하다, 블사조 프로젝트 http://www.foodsister.net/2871
  5. 서울시 청년창업1000 프로젝트에 합격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2
  6. 출판사에서 책을 제안받다 http://www.foodsister.net/2875
  7. 책 한 권이 나오니 제안이 알아서 들어오다 http://www.foodsister.net/2876
  8. 글쓰기에 있어 하나의 카테고리를 점령하기로 결심하다 http://foodsister.net/2877
  9. 자기다움의 글들을 연구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9
  10. 환갑까지 콩책 100권 쓰기 프로젝트를 시작하다 http://foodsister.net/2881
2부 먹는언니가 글쓰는 법

  part1. 글쓰기 준비운동
  1. 글쓰기를 위한 자료수집법 http://foodsister.net/2882
  2. 키워드 낙서로 이뤄지는 글의 구성 http://foodsister.net/2883
  3. 나만의 컨셉을 살려내기 http://www.foodsister.net/2885
  4. 나의 캐릭터를 설정하고 드러내기 http://www.foodsister.net/2886
  5. 오픈할 것인가, 감출 것인가 http://foodsister.net/2887
  part 2. 블로깅
  1. 무엇을 위한 블로그를 만들것인가(주제잡기) http://www.foodsister.net/2889
  2. 블로그, 누가 오느냐가 중요. 동족을 위한 블로깅 http://foodsister.net/2890
  3. 지식컨텐츠 : 활동컨텐츠 : 사생활컨텐츠 = 5 : 3 : 2 http://foodsister.net/2893
  4. 컨텐츠는 쉽고 재미나게, 할 수 있는 걸 다 활용하여 만들자 http://foodsister.net/2898
  5. 블로깅의 최종목적은 동족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 http://foodsister.net/2900
  part3. 책쓰기
  1. 주제를 장악하지 못하면 목차가 나올 수 없다 http://foodsister.net/2902
  2. 누구를 위해 쓸 것인가(타켓잡기) foodsister.net/2906
  3. 왜 내가 써야하는가(개성잡기) http://foodsister.net/2909
  4. 어차피 초고일 뿐이다. 일단 마구 우겨넣고 다듬자(풀어넣기)
  5. 출판사와의 작업은 ‘협업’(업데이트 예정)
3부  먹는언니의 스마트집필법

  part1. 에버노트
  1. 에버노트 살펴보기(업데이트 예정)
  2. 스크랩(업데이트 예정)
  3. 스마트폰으로 메모(업데이트 예정)
  4. 프로젝트 별 기록(업데이트 예정)
  5. 블로깅(with 티스토리)(업데이트 예정)
  part2. 구글문서
  1. 구글문서 살펴보기(업데이트 예정)
  2. 공부하기/정리하기(업데이트 예정)
  3. 책 쓰기(업데이트 예정)
  4. 협업하기(업데이트 예정)
  5. 이북 프로젝트(업데이트 예정)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 유진 그 동안 수없이 많은 블로그를 만들고 없애고를 반복하다가 겨우 블로그 하나에 정착하나 했더니 또 글을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며 해왔던 고민들에 대한 답을 주시고 있는것 같아서 유익하게 잘 읽고 있습니다^_^* 앞으로도 힘내서 열심히 올려주세요!!! 2014.08.25 11:14 신고
  • BlogIcon 먹는 언니 넵. ^^ 맘에 드시는 하나를 찾으시길 바래요~ 2014.08.25 23:5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