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 큰 것을 작게 쪼개자

어떤 일이든 하기가 어려운 것이 있으면 잘게 쪼개면 훨씬 수월해진다. 책 한 권을 통째로 구성해서 일필휘지로 쓸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소설은 내가 써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내가 주로 쓰는 실용서의 경우는 큰 주제와 컨셉을 잡고 그에 맞춰 큰 제목, 작은 제목, 더 작은 제목으로 나눠서 차근차근 쓰는 것이 효율적이다. 

더 작은 제목으로도 글 쓰기가 만만치 않으면 더더 작은 제목으로 나누고 그도 여의치 않으면 더더더 작은 제목으로 쪼갠다. 물론 이렇게 쪼개면 큰 흐름을 놓칠 수 있으니 이 점을 주의한다. 항상 숲과 나무를 동시에 점검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물론… 나 역시 자주 간과하기도 하는 어려운 문제지만. ^^;


- 목차에 들어갈 내용을 키워드로 정리하자

내 경우 목차를 자잘하게 나누다보면 하나의 내용이 이 목차에도 들어가야 할 것 같고 저 목차에도 들어가는 ‘중복’을 자주 경험한다. 목차를 만들 때 번거롭겠지만 이 목차에 들어갈 내용을 키워드로 나열해두면 조금은 중복을 줄일 수 있겠다. 게다가 키워드를 적어두면 글의 흐름을 캐치할 수도 있다. 정 안되면 화살표 등의 기호로 살짝 메모를 해두는 것도 좋겠다. 

키워드 나열을 관련이 있는 것끼리 묶는 것을 ‘마인드맵’이라고 볼 수 있을 거다. 한 제목에 들어갈 키워드를 마인드맵처럼 작성해봐도 멋질 것이다. 그렇다면 흐름까지 다 기록될 것이다. 내 경우는 ‘낙서’의 개념으로 노트, 때로는 굴러다니는 종이조각에 끄적이곤 하는데 이렇다보면 아이디어를 얻기도 하고 빠지거나 중복된 부분을 찾기도 한다. 이렇게 끄적인 낙서들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 에버노트에 올리면 더 좋다. 에버노트 사용법은 3부에서 다룰 예정. 




- 키워드와 어울리는 에피소드도 첨가~

블로그에 올릴 글도 마찬가지다. 어떤 주제로 블로깅을 하고자 한다면 머리 속에 들어있는 키워드를 노트에 꺼내본다. 그리고 연결될 수 있는 것들은 연결하고 글에 이해를 도와주는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으면 그것도 적어둔다. 이렇게 글의 구성을 미리 짜놓은 상태에서 글을 쓰면 훨씬 더 보기 편한 글을 쓸 수 있을 것이다. 

혹시나 글이 너무 길어질 경우엔 두 개로 잘라 올려도 좋다. 어디서 자를 것인가도 키워드 낙서를 통해서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블로거에서 작가로(가)’의 연재물입니다.
연재가 끝나면 ‘구글문서’로 묶어 ‘콩책(미니북)’으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블로거에서 작가로(가)’는 이렇게 구성됩니다.

1부 작가로 살기위한 고군분투기
  1. 2003년, 블로그를 시작하다 http://www.foodsister.net/2868
  2. 멀티블로그에서 하나의 블로그로 정착하다 http://foodsister.net/2869
  3. 블로그 덕분에 대학을 졸업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0
  4. 프로젝트를 진행하다, 블사조 프로젝트 http://www.foodsister.net/2871
  5. 서울시 청년창업1000 프로젝트에 합격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2
  6. 출판사에서 책을 제안받다 http://www.foodsister.net/2875
  7. 책 한 권이 나오니 제안이 알아서 들어오다 http://www.foodsister.net/2876
  8. 글쓰기에 있어 하나의 카테고리를 점령하기로 결심하다 http://foodsister.net/2877
  9. 자기다움의 글들을 연구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9
  10. 환갑까지 콩책 100권 쓰기 프로젝트를 시작하다 http://foodsister.net/2881
2부 먹는언니가 글쓰는 법

  part1. 글쓰기 준비운동
  1. 글쓰기를 위한 자료수집법 http://foodsister.net/2882
  2. 키워드 낙서로 이뤄지는 글의 구성 
  3. 나만의 컨셉을 살려내기(업데이트 예정)
  4. 나의 캐릭터를 설정하고 드러내기(업데이트 예정)
  5. 오픈할 것인가, 감출 것인가(업데이트 예정)
  part 2. 블로깅
  1. 무엇을 위한 블로그를 만들것인가(주제잡기)(업데이트 예정)
  2. 블로그, 누가 오느냐가 중요. 동족을 위한 블로깅(타켓잡기)(업데이트 예정)
  3. 지식컨텐츠 : 활동컨텐츠 : 사생활컨텐츠 = 5 : 3 : 2(개성잡기)(업데이트 예정)
  4. 컨텐츠는 쉽고 재미나게, 할 수 있는 걸 다 활용하여 만들자(업데이트 예정)
  5. 블로깅의 최종목적은 동족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업데이트 예정)
  part3. 책쓰기
  1. 주제를 장악하지 못하면 목차가 나올 수 없다(주제잡기)(업데이트 예정)
  2. 누구를 위해 쓸 것인가(타켓잡기)(업데이트 예정)
  3. 왜 내가 써야하는가(개성잡기)(업데이트 예정)
  4. 어차피 초고일 뿐이다. 일단 마구 우겨넣고 다듬자(풀어넣기)(업데이트 예정)
  5. 출판사와의 작업은 ‘협업’(업데이트 예정)
3부  먹는언니의 스마트집필법

  part1. 에버노트
  1. 에버노트 살펴보기(업데이트 예정)
  2. 스크랩(업데이트 예정)
  3. 스마트폰으로 메모(업데이트 예정)
  4. 프로젝트 별 기록(업데이트 예정)
  5. 블로깅(with 티스토리)(업데이트 예정)
  part2. 구글문서
  1. 구글문서 살펴보기(업데이트 예정)
  2. 공부하기/정리하기(업데이트 예정)
  3. 책 쓰기(업데이트 예정)
  4. 협업하기(업데이트 예정)
  5. 이북 프로젝트(업데이트 예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