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체험단 자격으로 방문하게 된 강남 CGV 뒷 쪽에 위치한 노블카페. 최근 1-2달동안 나름 식이조절을 한다고 삶은 달걀, 고구마, 닭가슴살, 채소 등을 먹고 살았는데 가끔은 이런 고열량 음식이 먹고 싶어진다. 현대에 살면서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난 또... 음식에 대해 관대(?)하니까. ^^


이번에 즐겁게 먹은 음식은 수제 햄버거와 함박스테이크였다. 


먼저 블랙버거. 빵이 블랙이라 블랙버거이다. 노블카페의 새로운 메뉴라고 한다. 항상 느끼는거지만 수제 햄버거는 맛있는데 높이가 함정이다. 한 입에 베어 먹을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궁금한 건 한 입에 베어먹어야 의미가 있는 햄버거를(재료의 조합 때문에) 한 입에 못 먹을 경우는 가게에서 의도한 맛을 소비자가 못 느끼게 되는 거 아닐까하는 것이다. 






근데 빵은 바삭한 식감을 주어서 좋았고 전반적으로 괜찮았다. 수제 햄버거를 잘 먹을 수 있는 방법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것만 해결되면 부담없이 수제 햄버거를 자주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두 번째는 스파이시 함박 스테이크. 혹시 '함박'이 햄버거의 일본식 발음이라는 거 아시는가? 그러니까 함박 스테이크는 햄버거 형 스테이크라는 말이다. 그래서 애들이 햄버거 패티와 모양이 같다. 어떻게보면 수제햄버거를 펼쳐놓은 형태일 수도 있다. 빵만 없을 뿐. ㅋㅋ







햄버거 스테이크 사이로 파인애플이 들어가 있는데 한 입에 들어가는 높이인 관계로 썰어서 먹을 수 있었는데 파인애플의 단맛이 잘 어울렸다. 개인적으로 파인애플을 좋아하는 편이기도 하지만 그 전에는 함박스테이크를 계란 후라이를 얹어 먹거나 소스 등을 뿌려 먹었는데 이런 조합도 훌륭했다. 


단맛이 살짝 들어가주는 것도 행복한 맛을 만들어내는 것 같다. 





스파이시 소스는 따로 나오는데 나는 이렇게 함박스테이크 위에 발라서 먹었다. 메뉴명이 '스파이시'이긴 하지만 그닥 맵지는 않고 '아... 매운맛이 더해지긴 했구나...'라는 정도? 하기사 파인애플과 잘 조합된 함박스테이크에 강렬한 매운 맛 소스가 더해지면 맛이 없어질 것 같다. 


다 먹고 나선 블랙버거와 함께 나온 감자튀김을 먹으니 좋았다. 오랜만에 실컨 맛난 음식을 먹어봤다. 


이 음식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니 그간 이런 종류의 음식을 못 먹었다며 먹고 싶어라한 '명스페이스'의 이명진 대표님과 그 다음 날 만나 또 파스타와 피자를 먹었다는 사실. -.-v


한 번 봇물 터지면 수습하기 힘들지만... 맛은 있더라. 그것이 함정. 


노블카페는 가로수길에도 있다고 한다. 


노블카페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novelcafegarosu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