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음식여행'이라는 주제로는 첫 강연. 의미깊다. 그동안 그저 좋아서 했던 국수 관련 공부들이 비로소 빛을 발하게 된 사건이었다. 물론 공부는 이제 시작이고 평생동안 계속 해나가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도 분명 중요하다. 





간단히 내용을 요약해보자면, 나는 미식가도 아니고 열심히 먹으러 쫒아다니는 사람도 아니다. 그저 소소한 음식여행자일 뿐이다. 여행이라는 게 그렇지 않은가. 풍류를 즐기며 시간이 될 때 유유자적. 물론 사람에 따라 여행이라는 개념이 다를 것이다. 하지만 내 입장에선 빡세지 않은 그런 종류의 것이다. 


2011년 중고나라소심녀(사진담당)와 1년동안 다녔던 국수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했고 그 와중에 발견했던 것, 그리고 궁금해했던 것들을 나름 공부를 하면서 풀어나갔던 것들을 이야기했다. 국수여행의 결과물인 '서울 누들로드'에는 없는 이야기도 많다. 



- 왜 종로쪽엔 칼국수, 메밀, 냉명 종류가 많을까?

- 그리고 왜 강남이나 홍대 등엔 퓨전, 개성이 담긴 국수, 세계국수가 많을까?

- 국수집은 오래된 곳이 50-60년을 넘는 곳이 드문 이유는 뭘까?

- 중국 국수, 베트남 국수, 일본 국수(라멘, 우동...)는 들어봤는데 왜 프랑스 국수, 미국 국수는 못 들어봤을까?





서울 누들로드

저자
홍난영 지음
출판사
북웨이. | 2012-03-20 출간
카테고리
여행
책소개
서울은 넓고 맛있는 국수는 많다. FOOD전문 블로거 ‘먹는 언...
가격비교



그리고 '오타쿠'라는 책을 통해 머리를 탁 치며 알게된 오타쿠가 되는 길, 즉 '세계와 취향'에 대해 이야기하며 꼭 음식이 아니더라도 자신만의 '세계와 취향'을 적용해볼 수 있는 분야를 찾아 시도해보는 게 어떻겠냐는 이야기를 했다. 


관련 글 : 2013/07/05 - 세계와 취향, 이것만 알아도 탐구생활이 재미있어진다





앞으로 계속해서 공부해나가면 더 재미있는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위 슬라이드처럼 피라미드의 정상을 해야 '딥'을 넘을 것이다. 국수로 말이다. ^^ 


강연내용은 정리해서 12월에 오픈될 '월간 손책'에 게재할 생각이다. '손책'에 대한 것도 차차 포스팅할 예정이다. 


간단한 강연요약은 아래 링크를 따라가면 볼 수 있다. 혹시라도 강연이 궁금한 분들이 계시면 연락주시길. ^^ 


http://goo.gl/plpCTk 



먹는언니의 Foolplay http://foodsister.net
먹는언니의 국수연구소 [누들로] http://noodlero.com
먹는언니의 페이스북 http://facebook.com/foodsister

★ 식도락 에듀테인먼트 [푸드로드] http://foodroad.kr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