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건대입구 쪽에 있는 스타시티에는 '고기쌈냉면'이라는 곳이 있다. 스타시티 딱 들어가면 던킨도너츠가 보이고 그 뒷편에 위치해있다.

냉면을 먹으면 고기를 같이 준다는 이야기를 듣고 가봤더니 여기 시스템이 독특하다. 고기까지 얹어주는데 가격이 5,500원이라 그런지 대부분이 셀프이다. 육수(온, 냉이 같이 준비되어있다), 물, 가위 등은 직접 챙겨가야한다.

게다가 식당에 입장(?)하자마자 카운터에서 주문하고 계산까지해야 들어갈 수 있다. 테이블은 지정되고 그 테이블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할 경우 이야기를 해야한다고 한다.

뭐 이런 프로세스가 낯설기는하지만 입장하자마자 주방으로 바로 주문이 들어가는 셈이니 음식 나오는 속도가 얼마나 빠를까? 그런 장점은 있는 것 같다.




비냉과 물냉이 있는데 나는 물냉을 시켰다. 웬지 고기엔 물냉 같아서... 나만 그런가? -.-; 대부분은 비냉을 선호하는 것 같다. 여기는 특이하게 중국집처럼 곱배기를 시킬 수 있는데 500원이 추가된다.




고기는 1인분을 시켜도 나오는데 위 사진은 2인분용으로 나온 것이다. 고기를 왜 사진처럼 아무렇게나 놓았는지 이해할 수 없지만(싸구려처럼 보여서... 맛은 괜찮았다... '이왕이면 다홍치마'의 미학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 뭐... 고기랑 같이 먹으니 컨셉은 괜찮은 것 같았다.

그런데... 솔직히 말해서 물냉은 그냥 그런 맛이었다. 비냉의 경우 한 두입 얻어먹어봤는데 상당히 매운 편이었다. 나도 매운맛을 좋아하는데 한입 먹으면 "음... 맵구나..."이러다가 뒤늦게 찾아오는 매운 맛에 당황했다.





그래서 물냉보다는 비냉을 추천하는 바이다. 물냉은 좀 싱겁고... 화끈하게 그냥 비냉 먹으면서 고기를 싸먹으면 그게 스트레스까지 날리는 방법이지 않을까?

페이스북에 사진 한장 올리고 냉면을 먹었는데 아직까지도 반응이 좋다. 가격 대비 고기가 나와서 신선하고 끌리는 모양이다. 맵긴하지만 비냉을 권하는 바이다.(단, 속이 좋지 않다면 그냥 물냉 드시길...)




나의 페이스북 계정은 http://www.facebook.com/foodsister ^^





먹는 언니의 먹고놀기, http://www.foodsister.net

먹고 노는 쪽을 공부하면서 컨텐츠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Food, Play 관련 컨텐츠(웹사이트, 책, 웹진, 잡지... 기타 등등)가 필요하신 분
연락주세요. ^^  foodsister@gmail.com

댓글
댓글쓰기 폼